Home > 인물 > 인사ㆍ동정

[인사] 변협, 오는 8월 2일 퇴임 고영한·김신·김창석 후임에 9명 후보 추천…후임 인선 절차 개시

황정근·노태악·김선수·한승 등 9명…황적화·조홍식·노정회·이선희·최은순 등도 후보

  • 입력 : 2018.05.14 17:45:27     수정 : 2018.05.14 17:48:0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는 오는 8월 2일 퇴임하는 고영한(63·사법연수원 11기)·김신(61·12기)·김창석(62·13기) 대법관의 후임으로 9명의 후보를 추천했다고 14일 밝혔다.

추천된 후보 9명은 황정근 변호사(57·15기)와 노태악 서울북부지법원장(56·16기) 김선수 변호사(57·17기), 한승 전주지법원장(55·17기), 황적화 변호사(62·17기), 조홍식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55·18기), 노정희 서울고법 부장판사(55·19기), 이선희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53·19기), 최은순 변호사(52·21기) 등이다.

황정근 변호사는 법원행정처 송무심의관 때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신설 등 형사사법 체계에 큰 변화를 가져온 형사소송법 개정 실무를 맡았다. 노태악 법원장은 형사법과 사법 정보화, 국제거래법에 정통하며 법원 내 연구회장을 역임했다.

김선수 변호사는 사시 27회 수석 합격자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을 지낸 노동법 전문가다. 그는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사법개혁비서관,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 추진기획단장 등을 역임했다.

한승 법원장은 사법연수원을 수석 수료한 정통 법관으로, 해박한 법률지식과 합리적 사법행정의 식견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적화 변호사는 25년간 판사로 근무하다 현재 법무법인 허브 대표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법관 재직 당시 3년 연속 서울지방변호사회 우수법관에 선정됐다.

판사 출신의 조홍식 원장은 환경 분쟁과 환경법 분야에서 국내 최고 권위자다. 노정희 부장판사는 27년째 법관 생활 동안 섬세하고 치밀하게 사건을 심리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법원도서관장을 겸임 중이다.

이선희 교수는 14년간 판사로 지내다 변호사로 활동해 왔다. 국무총리행정심판위원회 위원,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해 관련 실무와 이론에 해박하며 현재 대학에서 후학을 양성 중이다. 최은순 변호사는 민변 부회장,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등을 역임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소통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변협 관계자는 "이 후보들 중 후임 대법관이 임명돼 대법관 구성의 다양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장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