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물 > 인사ㆍ동정

[인물] 선행학습·소년범 특례…열띤 토론 벌여

서울고법 청소년법률대회…임현아·유영민 학생 대상

  • 입력 : 2018.01.30 17:41:4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지난 29일 오후 6시 서초구 법원청사 417호 형사대법정. 서울고법(원장 최완주)이 주최한 '제5회 청소년 법률 토론대회' 결승전에서는 '재판을 방송하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주제로 청소년들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학생들은 지난해 대법원이 1·2심 판결 선고에 대해 생중계를 허용한 것을 두고 "중요 사건 재판은 생중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과 "피고인 인권을 침해하는 등 부작용이 적지 않다"는 쪽으로 나뉘어 새로운 시각과 논리를 펼쳤다.

이번 대회에는 서울고법 관할 지역인 서울·경기·인천·강원에서 총 56개 팀이 참가했다. 이날 본선 경연에서는 예선을 뚫고 올라온 8개 팀이 모여 '선행학습을 법으로 전면 금지하는 것이 정당한가' '소년범에 대해 형사 처벌에 대한 특례 규정을 두는 것이 바람직한가' 등을 주제로 찬반 토론을 벌였다.

치열한 경연 결과 영예의 대상은 '유&임 법률사무소' 팀이 차지했다. 최우수 토론자로는 같은 팀 인천포스코고 2학년 유영민 학생이 선정됐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2014년 처음 개최됐다. 청소년들에게 사회적 이슈를 스스로 연구하고, 다른 학생들과 직접 토론을 펼쳐 볼 기회를 마련해주자는 취지다.

[부장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찬석(文燦晳)
  • 검사(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지청장)
  • 사법연수원 24기
  • 성균관대학교
  • 경기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