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재판] "박 前대통령 수석비서관이 삼성 합병동향 파악하라 지시했다" 진술나와

  • 입력 : 2017.03.20 16:37:11     수정 : 2017.03.20 17:39:1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수석 비서관이 행정관들에게 "합병관련 동향을 파악해 보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구체적 법정 진술이 나왔다. 이는 지난 15일 공판때도 나온 진술이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열린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61·구속기소)의 3차 공판에 전 대통령 고용복지수석실 선임행정관 노 모 씨(57)가 증인으로 출석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015년 6월 최원영 전 대통령 고용복지수석(59)이 주재한 회의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건에 대해 알아보고 보고하라는 지시를 받았냐"고 묻자 "날짜는 정확히 기억 안나지만 수석(이 주재한)회의에서 지시를 받았고 행정관에게 동향파악을 해서 보고하라고 전달했다"고 답했다.

앞서 15일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 전 수석은 당시 박 대통령으로부터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상황을 잘 챙겨봐 달라"는 지시를 받고 노 전 행정관에게 상황을 파악해보라고 지시했다고 증언했다.

노 전 행정관은 당시 최 전 수석으로부터 지시를 받을 때 김진수 대통령 고용복지수석실 보건복지비서관(59)도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또 해당 지시를 전달받은 고용복지수석실 김 모 행정관이 복지부의 백 모 사무관에게 연락을 해 "언론에서 이슈가 된 내용을 정리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다만 노 전 행정관은 최 전 수석의 지시가 박 전 대통령에게서 시작된것이냐는 특검의 질문에는 "(최 전 수석이) 그런 말을 직접 하지는 않았다.

언론에서 (합병 문제가) 시끄러우니 파악해 보고하라고만 지시했다"고 답했다.

또 특검이 "김 비서관으로부터 안종범 당시 대통령 경제수석(58·구속기소)을 만났는데 국민연금건은 경제수석실에서 챙기고 있으니 챙길 필요가 없다는 말을 들었나"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안 전 수석의 증언과는 배치된다. 안 전 수석은 지난 15일 증인으로 출석해 "그런 사실이 없다"며 경제수석실이 삼성그룹의 합병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조성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이미지
  • 이영렬(李永烈)
  • 검사(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
  • 사법연수원 18기
  • 서울대학교
  • 경복고등학교
  • 자세히 보기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