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檢 밤샘조사·기습소환 금지를"

"고문·조작 배상시효도 폐지해야"

  • 입력 : 2017.12.07 14:54:35     수정 : 2017.12.08 09:41:0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 법무·검찰개혁위 권고안

인권침해 논란을 빚어온 검찰의 '밤샘조사'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등 피의자 인권을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위원장 한인섭)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65)에게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권고안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개혁위는 검찰이 피의자를 불러 이튿날 새벽까지 조사하는 심야조사 관행을 금지하고, 조사를 오후 8시까지 끝내도록 권고했다. 또 부득이한 경우에도 조서 열람을 포함해 오후 11시에는 모두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수사기관의 심야조사는 피의자를 체력적·심리적 궁지로 몰아 방어권 행사를 가로막는 대표적인 인권침해적 수사 관행으로 지적돼 왔다.

최근 조 모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구속적부심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신광렬)는 석방 결정을 내리면서 "밤샘조사 후 체포하는 수사 관행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개혁위는 피의자 조사에 앞서 하루 전에 급작스럽게 출석을 요구하는 '기습 소환' 대신 최소 3일의 여유를 두고 피의자에게 출석을 통보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개혁위는 피의자를 압박하기 위한 별건 수사를 금지하는 것 역시 인권보호를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 개혁위는 이날 국가 공권력에 의한 고문·증거조작 등 반인권적 범죄에 대해서는 국가 배상책임에 소멸시효를 두지 말 것을 법무부에 권고했다.

[부장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