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판결] 대우조선 남상태 前사장 6년刑

재판부 "책임 도외시해 조선업 불황에 대처 못한 결과로 경영위기 직면"

  • 입력 : 2017.12.07 15:49:58     수정 : 2017.12.07 17:56:0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대우조선해양에 200억원대 손해를 끼치고 지인들이 운영하는 업체에 특혜를 준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67)에게 1심에서 중형이 선고됐다.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김태업)는 업무상 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남 전 사장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8억여 원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높은 청렴성이 요구됨에도 잠수함 사업 브로커와 지인들에게 특혜를 주고 부정한 이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