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검·경 `金의원 연루` 놓고 미묘한 신경전

檢 "드루킹 김씨 소환 불응"

  • 입력 : 2018.04.16 18:01:53     수정 : 2018.04.17 09:36:4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 드루킹 댓글조작 파문 ◆

경찰이 파워블로거 김 모씨(49·필명 '드루킹') 등과 연관된 휴대전화 중 일부를 검찰에 넘겼다가 다시 회수해 분석하기로 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연루 의혹을 놓고 검·경 사이에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는 김씨가 운영하던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압수한 휴대전화 170여 개 중 133개를 17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되돌려줄 예정이다. 경찰이 검찰에 송치한 휴대전화를 다시 분석하겠다며 돌려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 휴대전화들은 경찰 압수수색 당시 출판사 사무실 캐비닛에 전원이 꺼진 채로 보관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휴대전화의 증거 가치가 높지 않다고 보고 일단 경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실제 검찰은 김 의원에 대한 자료는 아직 넘겨받지 못했다고 한다.

김 의원을 상대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위한 영장이 청구된 적 없어 검찰이 관련 내용을 알 수 있는 방법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만일 경찰 수사 결과 김 의원 관련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검찰은 이 결과를 토대로 김 의원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피의자들의 수사 방해로 긴급체포가 이뤄지면서 압수물 분석이 늦어졌고 이에 따라 수사의 핵심과 거리가 멀었던 피의자와 김 의원 간 메시지는 최근 검찰 송치 시점까지 몰랐다"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씨에게 "검찰청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지만 김씨는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송광섭 기자 /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