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수사] MB국정원도 靑상납 의혹…김백준 등 압수수색

재산·가족관리 맡은 최측근…檢 "원세훈 수사중 혐의 포착"
MB "특활비시스템 전혀 몰라"

  • 입력 : 2018.01.12 15:19:24     수정 : 2018.01.15 10:22:5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백준 前총무기획관

검찰이 12일 이명박정부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불법 상납 혐의와 관련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78) 등 이명박정부 청와대 총무·민정 관계자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소환조사했다. 박근혜정부 청와대에 대한 국정원 특활비 불법 상납 수사가 이명박정부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 전 기획관, 측근인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50), 이명박정부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을 지낸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52·사법연수원 19기) 등 3명의 자택과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각종 문서, 컴퓨터 저장자료 등을 확보했다. 또 김 전 부속실장과 김 전 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 전 기획관은 소환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수사하면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했다"고 말했다.

김 전 기획관 등은 이명박정부 때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를 받고 있다. 검찰은 5억원 이상의 국정원 자금이 여러 차례에 걸쳐 이들에게 건너갔다고 보고 있다. 이 가운데 5000만원이 2011년 4월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건 당시 입막음용으로 사용됐는지도 수사 중이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고려대 상대 1년 선배로 이 전 대통령의 재산·가족·사생활을 모두 관리한 최측근 인사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재임한 5년 내내 총무비서관과 총무기획관을 지내며 청와대 '안살림'을 총괄했다.

김 전 부속실장은 이 전 대통령이 의원 시절이던 1997년부터 20년 넘게 가까이서 보좌한 개인 비서다. 김 전 비서관은 2008년 국정원에 파견돼 근무했으며 이후 2년간 이명박정부 청와대에서 일했다.

검찰 안팎에선 이번 수사가 이 전 대통령으로 향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의 국정원 특활비 수사에 대해 "청와대가 국정원 특활비를 갖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며 "그런 시스템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