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칼럼 > 법원

[단독] 태양광 제조업체 솔라테크 `사전협상형` 기업회생 추진

  • 입력 : 2018.01.12 17:13:19     수정 : 2018.01.15 14:10:4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법원이 태양전지 모듈 제조업체 솔라파크코리아(이하 솔라파크)의 회생계획안을 인가했다. 지난해 8월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간 지 5개월 만이다.

서울회생법원 회생3부(수석부장판사 정준영)는 12일 오후 2시 솔라파크에 대한 관계인집회를 열고 솔라파크의 회생계획안을 인가했다. 이에 따라 솔라파크는 채무를 일부 탕감받아 회생을 위한 절차를 밟게 됐다.

회생계획안에 따르면 솔라파크는 바이오·헬스케어 업체 바이오빌 자회사 셀솔라에 인수될 예정이다. 인수금액은 136억5000만원이다.

솔라파크는 2008년 세계 최대 독일 태양광 회사인 솔라월드가 국내에 설립한 솔라월드코리아의 후신이다. 2011년 솔라파크코리아로 사명을 변경한 뒤 650㎿ 규모의 태양광모듈을 생산하는 업체로 성장했다.

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실적이 악화돼 2012년 워크아웃에 들어갔으나 정상화에 실패했다. 특히 솔라파크는 사전협상계획안을 적용받아 기업회생절차를 진행한 첫 번째 사례여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전협상계획안은 회생절차가 시작된 이후 채권과 협상을 거쳐 회생계획안을 제출하는 방식을 말한다. 법원 관계자는 "사전협상계획안은 신속하게 회생 절차를 진행할 수 있어 기업에 유리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