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칼럼 > 검찰

[수사] 다스 120억 비자금 수사팀 이르면 주중 핵심인물 소환

  • 입력 : 2018.01.10 16:19:03     수정 : 2018.01.11 09:33:5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이 이르면 이번주부터 다스와 정호영 전 특별검사팀 핵심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수사팀 관계자는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그리 머지않은 시일 안에 다스와 정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스의 비자금으로 의심받는) 120억원의 성격'과 '특검의 직무유기'에 대해 동시에 조사 중"이라며 "1차적으로 관련자를 불러 필요한 이야기를 들었고 (이번엔 의혹에 더 가까운 핵심 관련자들을 불러) 2차 조사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특검이 지난 2008년 BBK 의혹사건 수사 당시 개인 횡령을 저질렀다고 지목한 다스 경리직원 조 모씨, 조씨와 함께 자금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진 협력업체 직원 이 모씨, 당시 다스 대표인 김성우 전 사장 등이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08년 정호영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다스 실소유 사건을 담당했던 조재빈 대검찰청 검찰연구관(48·29기)은 이날 '비자금 120억원 은폐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현정 기자 /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찬석(文燦晳)
  • 검사(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지청장)
  • 사법연수원 24기
  • 성균관대학교
  • 경기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