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칼럼 > 정책

[정책] 평창올림픽 `중국인 무비자` 파격 혜택

12월 1일부터 내년 3월까지 입장권 소지자 등에 한해

  • 입력 : 2017.11.30 17:43:38     수정 : 2017.12.06 10:06:3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을 전후해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무비자 혜택을 주기로 했다. 최근 중국 당국이 베이징 등 일부 지역에 한해 한국 단체여행 금지 규제를 푼 데 이어 우리 정부가 비자면제 카드까지 제시함에 따라 침체됐던 중국인의 한국 관광 활성화와 평창올림픽 흥행에 파란불이 켜지게 됐다.

법무부는 "1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중국인에게 체류기간 15일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다"고 30일 밝혔다. 또 이들이 정상적으로 입·출국할 경우 향후 5년간 유효한 복수비자를 발급해주기로 했다.

대상은 △최근 5년 이내에 한국 비자를 발급받고 정상 출입국한 중국인 △중국 지정여행사를 통해 올림픽 입장권을 소지하고 입국하는 중국인 △중국 공무보통여권 소지자 등이다. 다만 한국법을 위반해 유죄 확정판결을 받았거나 출국명령·강제퇴거 기록이 있는 중국인, 불법체류 및 불법취업 목적이 명백한 중국인 등은 원칙적으로 입국을 불허한다.

앞서 정부는 11월 초 동남아시아 3개국 국민에게도 평창올림픽 기간 한시적 무비자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가 국제 스포츠 행사를 맞아 이런 무비자 혜택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2년 한일월드컵 때는 입장권 소지자 등의 비자 발급을 간소화해준 정도였다. 1988년 서울올림픽 때도 비자를 면제해주지 않았다.

여행업계는 이 같은 조치를 크게 반겼다. A여행사 관계자는 "중국 내에서도 평창동계올림픽 전에는 중국 내 한국 단체관광 조치가 많이 풀릴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다"며 "1월에 단체관광이 허용되더라도 여행상품을 설계·판매하려면 1~2개월이 걸려 촉박한데 이번 무비자 입국 혜택으로 일이 수월하게 풀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B여행사 관계자는 "현지 중국 여행사의 한국행 비자대행까지 풀리면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한국행이 크게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나망과 소후망 등 중국 내 주요 뉴스포털은 이날 한국의 한시적 비자면제 정책을 주요 뉴스로 전하고 "한국이 국제행사 기간에 특정 국가에 비자를 면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베이징 = 박만원 특파원 / 서울 = 김제관 기자 /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