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칼럼 > 전체

[수사] 검찰, `한나라당·새누리당 댓글조작 의혹` 수사 착수

  • 입력 : 2018.06.12 16:53:07     수정 : 2018.06.12 16:56:0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검찰이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새누리당의 댓글조작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12일 서울중앙지검은 더불어민주당이 "한나라당·새누리당이 매크로(같은 작업을 단시간에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고발한 사건을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형사3부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지휘했던 부서다. 검찰 관계자는 "이 사건을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내려 보내 수사를 지휘할지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한 언론은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선거 과정에서 매크로를 이용해 댓글조작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한나라당의 뒤를 이은 새누리당이 2014년 지방선거에서 매크로를 활용해 가짜뉴스를 유포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지난 7일 "댓글조작 의혹 관련자를 처벌해 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다만 누가 댓글조작에 관여했는지는 수사로 가려야 할 사안이라며 고발 대상을 특정하지는 않았다. 이날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취재진과 만나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고, 광범위한 증거인멸이 이뤄질 수 있다"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일각에서는 허익범 특별검사(59·사법연수원 13기)가 이 사건도 함께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허 특검은 "정치권이 결정할 일이고 지금 법률상으로는 수사 대상이 아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