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檢, 국정원 `화이트리스트` 관여혐의 조사

  • 입력 : 2017.10.11 16:40:20     수정 : 2017.10.12 09:33:4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박근혜정부가 기업에 요구해 받은 돈을 보수단체에 대주고 친정부 시위 등을 조장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혐의에 국가정보원도 관여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자택과 퇴직 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이하 경우회) 사무실, 구재태 전 경우회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밖에도 경우회의 자회사인 경안흥업, 애국단체총협의회, 월드피스자유연합 사무실 등 모두 9곳에 수사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이 화이트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국정원 간부와 경우회를 압수수색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검찰은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과 보수단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이승철 전 전경련 상근부회장과 삼성 현대차 SK LG 등 지원금을 조성하는 데 관련된 대기업 임원 등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국정원 간부 등이 직접 대기업을 압박해 특정 단체에 거액의 돈을 제공하게 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이날 박근혜정부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개입 혐의와 관련해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을 불러 조사했다. 두 사람은 18대 대선과 총선을 전후해 사이버사 대원들이 여론 조작 활동을 펼치도록 지시·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